그 4월은… 주 앙 생각

그  4월은


글 : 주 앙


비가 오면 나는 좋다그것도 주룩주룩 오시면 더욱 좋다. ‘나비 등을 타고 오는’ 4월의 봄!   4월의 해님은 눈부시게 하늘을 덮고 있다구름   없는   4월 앞에서  나는 비님을 기다린다.  비야그렇게 해님 뒤에서 숨바꼭질 마시고, 비님아 어서 4월의 하늘을 뚫어다오  하늘을...

짙푸르고 푸른  고향 동해 강릉의 산, 천지를 붉게 물들이며 4월의 문은 열렸다누가 태우는가산불이야 자연산으로 발생하는 것이라지만저럴 수는 없다이건 아니지 않는가시커멓게 민둥산 되고만,  어마어마한 너비의 고향 산은 너무 아파 바라 수가 없다천만년 푸르름의 잔혹사는 명코 자연산이 아니라는 의혹은  이유가 있어서다 통한의 세월 그  4월에 있었기 때문이다바다를하늘땅 천지를 핏물로 이루었던 무참한 아가들의 죽음을어찌 잊을 수가 있으랴잊을 수가... 전혀 잊지 못한다누가 감히 교통사고라고 말하는가언젠가는, 세월 천사들은 반드시 그  4월을 돌이킬 것을 나는아니 우리는 믿는다. ‘나도 죽으리라’ 내 4월의 18번인  4.19혁명 또한  안에 안에 있다. ‘사망아 너의 쏘는 것은이기는 것은승리는 어디 있느냐’ (고전15:55) 그것은 진정 아름다운 죽음 안에 있었다빗물 같은, 핏물 같은 피눈물의   4월은 끝없이 이어지고 ,,,,

/화살들이 4월의 과녁을 향해 곧게 섰네 송곳 같은 뾰족한 날을 세우고  4월의 심장을 겨냥 하고 섰네 종려나무   손에 쥐고 / 4월 안에 우뚝  핏빛 십자가  위에 험 화살 되어 /  무지갯빛 하늘을 이루었네  세상 화살들이 곧추 섰네 / 4월의 가운데 과녁판을 향해/(‘96년작)

피의 참사라는 대문짝 특보들이 널뛰듯 4월의  지구촌을 뒤흔들고 있다파리의 상징같은 노트르담  성당 처참하게 타버렸다세계문화유산 유실도 무너진 건물만큼  손실이라고 했다말해 뭐할까다성당 복구는 수십 년이 걸릴  있다는데, 그럼에도 나라들은 재건축 복구를 총력을 다해 위력으로 과시한다당연히 파리는 노트르담 성당을  멋지게 만들어낼 것이다뉴욕 맨하튼 성패트릭’ 대성당도 타버릴 찰나에 방화범은 체포됐다다행이라 하지만 불발탄의 소지는 아주 크다 했다충격은 부활절 피의 참사 다른 4월의 폭탄 세례 정점이었다.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 북쪽에 세인트 세바스천’ 성당을 위시해 3개의 도시에서 교회와 호텔  여덟 번의 연쇄 폭발 테러가 터졌다붕괴와 피의 바다를 이룬  부활절의 그  4월은 너무 무섭게 처참했다그랬다창세기적부터의  종교 싸움은 가차 없이 현재 진행형이다바벨탑 하늘을 찌르듯 하고, 파괴시켜야  바벨 전쟁은 지구를 뒤흔들고 있다 초점이 성당이고 교회일까하늘탑을 무너트려야 하는  비하인드 세력은 상상을 초월한다 했다 숨겨진 세력은  곁에, 우리 곁에 아주 범상하게 4월의 일상으로 점철되고 있다는 사실이다.  그  4 안으로,,, 비가 부슬부슬 시작이다.  비님을 맞으러 밖으로 나갈 것이다빠르게 달려가는 4월의 끝으로  비야,  비님아, 부디 펑펑 쏟아져다오 빗길에 홀로 서서 빗줄기 같은 망부석이 되어야 하는 4월을, 비야, 비님아,  푹푹 폭우가 되어다오바위 눈물을 씻어내는 크고  빗줄기로,,,

친구 헬렌그리고 이웃의 마이크가 4월의 봄에 느닷없이 떠나고 말았다그리고 다시  뉴욕 R 일이 밀려 야근을 하겠노라 집에 알리고 직장에 남았다는데다음날 아침 제일 먼저 출근한 동료 직원은 R 죽음을 목격해야만 했다.  바로 어제 R 환송 예배가 있었다.  그리고 하나  셋넷,,  다른 지인들의 사망 소식이다.  봄여름가을겨울사철  죽음의 철은 봄이라고 했다는데 말은 과학이고 의학적이라고 누가 말했던가... 그랬다그렇게  사월의 핏물 같은 빗줄기는 쏟아져야 했던것이다. 생명을 위해,,,  

<반가운 빗소리 들려 산천이 춤을 추네봄비로 내리는 성령 내게도 주옵소서가물어 메마른 땅에 단비를 내리시듯 성령 단비를 부어  생명 주옵소서. (:172 )>  

 4월은 황무지 생명 탄생시키는 4월의 봄을 부르고 있었다.  

  


덧글

  • 로렐라이 2019/05/01 08:47 # 삭제 답글

    그렇군요. 밤사이 안녕이라는 말을 실감케하는 요즘세태 같습니다. 겨울에 인명피해가 많은줄 알았는데 봄철이였군요. 그런데 어쩐지 주앙님의 4월의 글들은 깊은 은유적인 아픔이 느껴집니다. 힘내세요. 님을 사랑하는 많은분들이 여기에, 이곳에 있답니다. 찬란한 5월도 있구요...
  • 주앙 2019/05/08 06:01 # 답글

    4월은,,올 4월의 봄은 역사적 의미가 유난했고 유별했습니다. 개인적인 측면에서였다면 이해가 되실런지요.
    진정 골고다의 피에젖어 죽음속을 딩굴었던,그런 시간들 이였습니다. 그럼에도 그분은 찬란한 5월의 문으로
    이끌어 주셨어요. 아직은 문앞에서 망연하고 있긴 하지만,,그분은 분명코 5월의 푸르름속으로 깊게 아주 더
    한없이 깊은곳으로 이끄실것을 믿습니다. 꼭잡은 그분의 손을 전혀 놓을수없는 그 5월을요,, 늘 감사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