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얗고 하얗고의 ‘하양’ by 주앙

하얗고 하얗고의 하양


글: 주 앙


제목을 쓰고 보니 이건 한국어일까의심스러울 정도다. ‘WHITE’, 흰색하얀색을 강조하고 싶어서 쓰긴 했는데  그렇다그럼에도 그냥 가기로 한다바로 피부색’ 이야기다사람은아니 동서남북 지구상에 존재하는 인간은, 생김새는 둘째고 피부색부터 완전히 다르다백인흑인황인또한  사이로 변이되는 유전자의 색은 수없이 많을 것이다.       

성경은에덴동산의 창조주께서는 사람을 자신의 형상대로 만드셨다 했다한가지 색이었을 것이 에덴의 사람들은 번창하여 세상을 죄악으로 덮었다분노한 그분은 홍수로 세상을 쓸어버렸다그분의  다른 창조법 하나는 노아의 방주’ 씨앗들이었다. ‘노아 아들 야벳 등  명은  다른 에덴동산의 주인들이었을 것이다저들  명은 백인흑인, 황인 조상이다여기서 주목할 사람 둘째 아들 이다. (Ham) 아비에게 실수했다 해서 아비 노아 저주를 받는다새까만 피부로흑인으로. 자, 그렇다면 흑인은 저주의 민족이란 말인가 성경은 불가사의한, 이해불가 전설  부분이 아닐 하는 의문은 뜬금 없는 일일까......


까만 어린 아이가 있다. '나는  까맣지?' 하면서 혼자 까망을 벗기려고 수세미로 얼굴과  문질러 피투성이가 되었다는 이야기가 생각난다 아닐까 싶다나라도 그랬을 터이다친한 흑인 친구 S 있다.  그녀의 까망은 블랙 페인트 색보다   찐한 까망이다그녀는 명랑하고 쾌활하고, 지적이며 인간미가 넘치는 친구다. S 같이할 때는 까망과 하양을 까맣게 잊어버린다막내는 지금 ‘PSP’ 글로벌미션 (단기)에서 공부 중이다숙제  하나는 타민족 이웃에게 저들의 종교와 민족적 전통과 역사를 나누는 일이다타운에 사는 또래의 인도인과 산책로에서 걷기로 했단다단적으로 저들 이 또한 피부색 하양으로 치닫는 민족성이라고... 인도의 카스트 (Caste) 제도는 원주민을 피부색으로 차별하는 것이 전통이다인도는 동서남북 지역별로 귀족 계급을 이루는데 하양 피부일수록 귀족층에 한다니 하양 당연히 저들의 희망봉  것이다어디 인도 뿐일까, ‘하양 세계 인류학적 창조의 근원으로 도돌이일 것이다

한국의 하얗고 하양을  차례인데, 머리부터 하얗게 되고 만다이를 어쩐다그럼에도 떠오르는  가지만 언급하고 가자흔히들 한국인 피부와 미국 교포들 피부 차이점을 말하는 것은 통상인 듯하다교회나 모임에서 한국에서   사람은 금새   있다하양의 톤이 다르다티가 너무 난다 하양은 너무 인위적이라  낯설다지인이 한국 방문 소감을 피력했다거리의 남녀노소 모든 사람은 모두  하얗다고근데 그 하양은 흰색을 그냥 발라버린  하다고. 아마도  표현은 맞을  하다연예인들이야 직업 상 그렇다고 이해는 되지만, 일반인들의 지나친 성형과 하양 치달음은  생각해 볼 일인 듯하다하기 대통령부터 백옥주사(?) 맞으 피부관리를 했다니 윗물은 아래로 흘렀을 것이다.

넷플렉스 1위 등극으로 세계를  흔들었던 오징어 게임’을  좋아하는 이유가 있다게임에 참여  명에게 성형 흔적과 하양이 없어 보여서였다면 웃을 일일까? 근데 그게 정말 신선했다자연스러움당당하게 울퉁불퉁 생긴 그대로의 매력을 발산하는 일상으로 돌아가기 요원한 일일까? ‘오징어게임 소감이었다.

 "엄마는 그런   자격 없어요." 막내가 내게  말이다. "?" 그랬더니 생각해 보란다해가 기울고 저물어간다해가  가기 전에 막내의 숙제를 풀어보기로 하자.  '하얗고 하얗고' 하양


                            

                 


덧글

  • Kirby 2021/12/08 00:52 # 삭제 답글

    힘있고 간결하고 숨겨진 깊은 의미가 함축된듯 한 글 입니다.
    잡티 가득한 얼굴로 거울보기를 회피 했었는데 이제부터는 당당하게 거울과 마주하기로 합니다. 당당한 힘을 선물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주앙 2021/12/29 03:52 #

    답글쓰기 너무 늦어서 미안, 죄송합니다. 실은 팔이 마비현상을 일으켰어요. 글자두드리기는
    제일 어려운 상태였구요, 이제 겨우 또닥거리게 되었답니다.
    '당당하게 거울보기,,'표현 맘에들어요, '예뿐 분' 새해는 더 많이 예뻐지시기만 기원합니다.
  • steve 2021/12/10 09:59 # 삭제 답글

    글 주제와는 상관이 없지만... 홍수가 하나님의 심판이라는 부분은 인간의 입장이지 않나 싶어요. 하나님 입장에서는 이제 곧 홍수가 날 것이니 인간을 구원하기위해 방주를 준비하셨던 것인데, 인간의 입장에서는 방주에 탈 기회가 열려 있었음에도 타지 않았으니 하나님의 뜻을 따르지않아 심판 받은 것으로 오해 할 수도 있구요. 오징어 게임 이후에 방영된 '지옥'의 내용이 그래요. 고통의 원인이 무엇이냐. 하나님의 심판이냐 아니면 신의 섭리와는 상관없는 천재지변이냐... 성경을 문자 그대로 읽으면 하나님처럼 변덕이 심하고 폭력적인 분이 안계세요. 사실은 그 분처럼 오래 참으시고 자기 희생적인 분이 안계신데 말이에요 ^^
  • 주앙 2021/12/29 04:00 #

    그래요, '홍수..'이부분에는 '잔인한 하나님'...아니 구약성경전체는 창조주자체가 잔인하게
    묘사되어있다고 봅니다. 말씀하신데로 인간이 만들어낸 '잔인함'으로요.
    구약이읽기하면서 여러번 토하고 몸서리쳤던 기억들이 있어요. 그 잔인함까지 품으시는
    그 사랑앞에서 결국은 회복의 줄을 잡을수있음에도 말입니다. 더 깊은 이야기를 나누고 싶은
    새해를, 시간을,,갖기를 원합니다.
  • 로렐라이 2021/12/11 00:04 # 삭제 답글

    우리 한국인은 외모에대한 잇슈가 너무 치중된 풍토가 아닌가하는 평소생각 이였어요. 저 자신부터요.
    글 한편으로 생각을 정리하게 됩니다.
    근대 글 말미에 숙제는 풀었는지요. 알려주세요,,,
  • 주앙 2021/12/29 04:09 # 답글

    하하,,숙제? 아직인지 풀렸는지 나도 여~엉 모르겠습니다요.

    어디 한국뿐일까요, 지구상의 생명체들은 어쩔수없이 외모에대한 잣대를 휘둘지 않을까요,,
    다시 오미크론 코비드 극성이네요. 무사하시고 건강한 새해아침을 맞으시기만 기원합니다.

  • 야구선교 2022/01/17 20:25 # 삭제 답글

    사람들의 변신 저는 귀 뚫는 것도 반대했던
    아주 고전적이고 보수적인 면이 많은 사람이었습니다
    그런데 말이죠
    제 딸이 쌍수를 했다는거 아닙니까 ㅠㅠ
    쌍꺼풀 수술 저에게 이런 일이 가족 안에서
    일어날 것이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는데 말입니다
    쳐다보기도 민망하고 무서울 정도의
    쌍수의 민낯
    막내인 딸은 1년 넘게 눈에 풀을 붙여서
    쌍꺼풀을 만들고 그 눈으로 잠이들면 우리 딸이 잠을 자고 있는건지 눈을 뜨고 있는건지 구분이 잘 안되더라구요ㅠㅠ
    그 고역에서 벗어나게 해 주고 싶은 마음이
    제게 생기더라구요
    남에게 잘보이고 싶어서라기 보다는
    자기만족 때문이겠죠
    쌍수 5일차 붓기는 많이 가라앉았지만
    아직도 제 딸이 어색하게 느껴지는 것은
    눈꺼풀에 줄이 하나 더 생긴 이유 때문일까요?
    젊음이 이쁜 것임을 모르는 세대들에게
    어떻게 말을 해줘야 할까요?
    그런데 말하기 두렵네요
    꼰대라 놀릴까봐요~~~
    어머니 막내 나이인 저희가
    벌써 꼰대 라니 믿겨지지 않지요
    애니와 함께 한 교실에서 공부했던
    1981년도가 그립네요^^

    "엄마는 그런 말 할 자격 없어요." 막내가 내게 한 말이다.
    그에 대한 정답을 알아 내셨나요?

  • 주앙 2022/01/19 03:35 # 답글

    하,,'젊은꼰대' 내가 어디에 글쓴적 있었는데...꼰대나이에 꼰대역할은 정상입니다.
    젊은세대들의 '왕꼰대'들은 구제불능이거든요. 근데 막내의 쌍수정도는 이쁘게 봐주셔야죠.
    잘했다,이쁘다,,그렇게 자꾸 말해주세요. 그러면 딸 아빠맘 모두 유연하게 더 이쁜상황이 될거에요.

    실눈을 갖은 사람들은 남녀노소 누구나 눈을 크게하고싶은 심정일것이라는그 마음을 이해해요.
    엄마는 이해못할거라는 그말은~ 큰눈에 깊고 뚜렷한 쌍거풀로 태어난 사람은 자격미달이라고,,,
댓글 입력 영역